아재 노후 탐험

[종목] 키이스트 (2021.08.04) 본문

종목

[종목] 키이스트 (2021.08.04)

촤라리 2021. 8. 4. 18:18
반응형

꽤나 긴 기간을 출렁이더니만 자리 잡은모양

불꽃남자 정대만도 아니고 이틀만에 20%넘게 슛팅

수급도 외국인, 기관 대량매수로 전환된 오늘 2만원 까진 무리 없을 것으로 보임



[특징주]키이스트, SM M&A로 몰리는 자금…미디어·플랫폼 시너지로 성장 기대

키이스트가 강세다. 인수합병(M&A) 시장에서 SM엔터테인먼트를 차지하려는 기업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4일 오전 9시56분 키이스트는 전날보다 7.59% 오른 1만6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M C&C가 전날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데 이어 이날도 15% 이상 급등하고 있다. 키이스트와 SM C&C의 최대주주는 에스엠스튜디오스로 같다. 에스엠스튜디오스는 키이스트 지분 24.43%, SM C&C 지분 29.88%를 보유하고 있다.

IB업계에 따르면 에스엠 지분 인수전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CJ, 하이브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보유한 지분 18.73%를 인수하기 위해 국내 굴지의 기업들이 파격적인 인수금액을 제시하고 있다. 인수액은 2조5000억~4조원으로 이야기 나오고 있다. 시가총액이 1조5000억원 수준인 에스엠 인수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가치가 커진 덕분이다. 팬 커뮤니티 플랫폼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누려온 하이브 '위버스'의 대항마가 탄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디어를 활용할 수 있는 CJ ENM이나 플랫폼에서 우위를 점한 카카오가 에스엠을 인수한다면 올해 콘텐츠 제작사로 변모한 키이스트에 대한 관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올 하반기 해외 선구매 요청이 높은 다수 작품을 제작하면서 외형 확대와 이익 증가도 기대할 수 있다. 키이스트는 올해 하반기 '경이로운 구경이' '별들에게 물어봐' 등을 제작한다. '일루미네이션'의 글로벌 OTT 편성도 기대하고 있다. 앞서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 3월 보고서 발간 당시 키이스트가 올해 매출액 778억원, 영업이익 183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보다 각각 62%, 997% 늘어난 규모다

728x90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