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 노후 탐험

IPO 최대어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기차' 탑승해보니.. 본문

뉴스 & 팁

IPO 최대어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기차' 탑승해보니..

촤라리 2021. 7. 27. 08:02
반응형

카카오뱅크는 청약 중

27일 오늘까지


5분 만에 청약 10주..사람 몰려 앱 '접속 장애'도
첫날 경쟁률 37.8대1..한투증권 가장 높아
계좌 없다면 한투·하나금투선 27일 계좌 개설도 가능


카카오뱅크 공모주 일반 청약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증권 여의도 영업점에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카카오뱅크 공모주 일반 청약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증권 여의도 영업점에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IPO(기업공개) 대어 중의 대어, 카카오뱅크의 공모주 청약이 시작됐다. 주린이(주식+어린)부터 개미 투자자까지 모두가 주목해 온 공모주다.

몇주를 손에 쥘지 모르는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기차에 탑승해봤다. 고민하던 주린이도 어렵지 않게 청약이 가능했다. 또 당장 계좌가 없어도 아직 시간은 있다. 모바일 앱으로 금세 계좌를 트고 청약에 도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26일 오전 10시 청약이 시작되는 시간, KB증권의 모바일 앱 'M-able(마블)'에 접속했다.

전날 카카오뱅크에서 띄운 '공모주 청약' 팝업을 통해 KB증권 마블을 다운받았고, 계좌를 텄다. 증거금을 미리 입금해두는 것이 좋다기에 최소 주문 물량인 10주에 해당하는 금액(39만원)의 절반인 19만5000원도 넣어뒀다.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이 가능한 증권사는 총 4곳이지만, 단순히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에 배정 물량이 가장 많다는 이유에서 선택했다.

카카오뱅크 공모 청약에서 일반 투자자에 배정된 물량은 총 1636만2500주다. KB증권이 881만577주, 한국투자증권 597만8606주, 하나금융투자는 94만3990주, 현대차증권은 62만9327주다.

증권사별 배정물량 중 절반은 최소물량(10주) 이상 청약자들에게 똑같이 배분하는 균등 배정물량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균등배정이란 쉽게 말해 A 증권사가 가진 주식 물량이 1만주라고 했을 때 청약을 한 사람들이 총 1만명이라면 인당 1주만 가져가고, 5000명이라면 한 사람당 2주를 갖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증권사 배정 물량과 경쟁률에 따라 청약받을 수 있는 물량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준비는 다 됐다. 마블 앱 내 '공모주/실권주 청약' 카테고리에서 맨 위에 자리하고 있는 카카오뱅크의 '청약신청'을 눌러 시작했다.

이날 10시 3분께 청약경쟁률은 아직 표시되고 있지 않았고, 최대 청약 가능 주 수는 14만5000주로 표시돼 있었다.

청약 수량인 최소 단위인 10주를 입력하면, 다음 페이지에 '청약수수료' 1500원이 후불로 든다고 안내돼 있다. 수수료는 온라인을 기준으로 KB증권이 1500원, 한국투자증권과 현대차증권은 2000원이며 하나금융투자는 무료다.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신청 과정에서 KB증권의 '마블' 앱의 접속 지연 화면

29일 배정주 수에 따라 남는 돈을 환불해주는데, 이때 은행 이체를 신청하려 했더니 앱이 로딩을 시작했다. 청약 시작과 동시에 사람이 몰린 탓인 듯했다.

그러더니 이내 '서비스 접속 대기 중' 팝업과 함께 예상 대기 시간은 2711초, 대기순번 2711번이니 기다리라는 안내가 등장했다. 다음에 접속하기 버튼도 있었으나, 조금 기다리니 예상 대기 시간보다 빠르게 재접속이 됐다.

하지만 환불금 은행 이체 신청은 불가능했다. 급하게 모바일 계좌를 만든 상황이라 은행 이체 신청에 필요한 보안카드 또는 OTP가 없는 고객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미신청'으로 진행하면 주식 계좌로 다시 환불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5분도 안 돼 청약신청이 끝났다. 10시 5분께 접수번호는 4만1640번이었다.

마블 앱에서 '청약내역/취소' 카테고리를 통해 카카오뱅크의 청약 접수 완료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청약을 취소할 수도 있었다.


KB증권의 '마블' 앱을 통해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신청을 완료했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과 인수단인 현대차증권은 대면·비대면 계좌개설을 모두 마감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계좌를 개설하지 못한 투자자라면 한국투자증권과 하나금융투자를 이용하는 방법이 남아있다.

대면계좌 개설은 종료했지만, 모바일 등 비대면 계좌 개설은 청약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까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날 신규 계좌를 만들어 마감시한인 오후 4시 이전까지 청약하면 카카오뱅크 공모주에 투자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의 청약 첫날 통합 청약 경쟁률은 37.8대 1을 기록했고, 증거금은 총 12조522억원이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경쟁률은 한투증권이 39.4대 1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증권(19.3대 1)이 가장 낮았다.

청약은 27일까지 진행되며 주금 납입일과 청약증거금 환불일은 오는 29일, 상장은 8월 6일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둘째 날까지 사별 경쟁률을 체크해 경쟁률이 낮은 증권사로 청약하는 것이 확률이 높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도 "첫날보다 둘째 날 사람이 몰려 청약 페이지가 버벅대거나 접속이 지연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으니 너무 늦게 하지 않는 편이 좋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728x90
반응형
1 Comments
댓글쓰기 폼